[GOOD 3096]

Nerida

AdamZapple (애덤즈애플)

아티스트 스토리    >
소비자가격

17,000 won
(구매시 1,700원 적립)

카테고리 재즈

연관앨범


애덤즈애플, 에스닉 발라드를 내리다! It comes down... - 살타첼로, 페터 신들러, 슈투트가르트 쳄버오케스트라, 클레즈모림, 벤자민 허드슨, 허버트 유스...이후 굿인터내셔널의 첫 한국 대중음악 아티스트 - 2005년 10월 27일 클럽에반스, 앨범 녹음 들어가기 전 쇼케이스 - 금호아트홀 홀 레코딩 진행 - 앨범발표 전 KBS수목드라마 <굿바이 솔로> 바람, 다시 내리다 등 소개 - 2006년 4월 21일 데뷔앨범 <내리다> 발매 - 영화 <예의없는 것들> 음악 작업 - 2006년 6월 17일, 19일 EBS스페이스 공감 첫 공식 공연 - 9월 엔자 레코드 라이센스 발매예정 - 헤이리 재즈페스티벌 트럼펫 거장 두스코 고이코비치(ENJA 아티스트) 협연 예정 - 2006년 7월 6일 목요일 나루아트센터 콘써트 "내 귀를 의심했을 정도로 그들의 음악은 놀라웠다. 그들의 마법에 나는 완전히 사로잡히고 말았다. 애덤즈 애플이 뮤지션으로 성공하리라 믿는다. I’m distrust my own ears. Their songs held me spellbound perfectly. I have no doubt of their success. Matthias Winckelmann (President of ENJA Records) 이것은 토탈 컨셉 앨범, 여하튼 나무랄 데 없는 일급수임이 틀림없다. 사토 유키에 음악평론가 아코디온의 흑백필름같은 연주와 클래식 기타, 그리고 파리지엔느에서 집시적 정서, 나른 + 우울 재즈모드에서 채임버와 스팅의 무드까지 고강도 ‘감성 음악’에 만취하게 만든다. 음악이기에 앞서 뒤씹으면 씹을수록 향이 살아나는 시. * 위 문구 중'고강도'는 '고감도'가 아님.. '고강도'가 맞으니까 수정하지 말것! 조성진 음악평론가, 월간 '핫뮤직' 편집장 국내 데뷔앨범 발표와 동시에 유럽진출을 앞두고 있는 걸출한 신인듀오가 탄생했다. 남자이야기 나아가 인간의 본연의 이야기를 노래하는 <애덤즈 애플>. KBS 드라마 ‘굿바이 솔로’의 주제곡인 바람’을 노래한 이들로 이미 데뷔앨범 이전에 유명세를 탄 남성 듀오이다. '살타첼로', ‘페터레헬 쿼텟’, ‘슈투트가르트 챔버오케스트라’ 등의 유명 해외 아티스트들과 직접 음반을 제작해 온 굿인터내셔널http://www.goodco.co.kr의 전속아티스트로 4월 22일 앨범 발표와 함께 본격적인 활동계획으로 분주하다. 싱어송라이터인 신성수와 TV와 영화음악 작곡가로 활동하고 있는 김용은이 결성한 듀오 밴드인 <애덤즈 애플>은 데뷔앨범 를 통해 대중음악계의 지평을 한층 넓혀갈 것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번 앨범은 독일의 ENJA Records와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하여 유럽 발매를 앞두고 있기도 하다. ENJA Records의 대표 마티아스는 "내 귀를 의심했을 정도로 그들의 음악은 놀라웠다. 그들의 마법에 나는 완전히 사로잡히고 말았다. 애덤즈 애플이 뮤지션으로 성공하리라 믿는다."며 격찬하기도 했다. 그들의 앨범은 특유의 어쿠스틱함과 내츄럴한 느낌을 살리기 위해 독특한 녹음방식을 택한 것으로도 눈길을 끈다. 스튜디오가 아닌 잔향이 풍부한 금호아트홀에서 레코딩 작업을 진행한 것. 인간 내면의 이야기를 에스닉한 발라드를 노래하는 <애덤즈 애플>의 데뷔앨범에 대해, "마치 듣는 이에게 진한 에스프레소의 잔향이 목에 남듯, 긴 여운을 줄 것이다."며 대중음악평론가 성시권씨는 소개하고 있다. 경쾌하면서도 에스닉한 타이틀 곡 ‘너를 봐’를 비롯해 KBS 드라마 ‘굿바이솔로’에서 들을 수 있던 ‘바람’, ‘내리다(Piano Solo)’, ‘그 사람의 오후’ 등 13곡이 수록 되어있다. LYRICS Mexico (Waltz For Silence) 작사, 작곡 : 신성수 seperated them in Mexico I still remember lady's piano vanish vanish from stillness broken when the spanish guitar the crying at night late night has gone has gone the woman's silence to spit shine of the sky in Chicago silence life in mexico she never sing a song in September memories memories from darkness rooms when she never stop the crying at night late night has gone has gone the woman's silence to spit shine of the sky in Chicago 바람 작사, 작곡 : 신성수 까만 머리를 휘날리면서 까만 눈으로 날 채우며 휘청거리는 나를 붙잡고 거짓말처럼 또 웃으며 내게 가만히 얘기해 봐 지금 바람처럼 꼭 돌아올 거라고 내게 가만히 얘기해 봐 지금 바람되어 내 앞에 내려온다고 내게 가만히 또 다시 내게 조용히 바람처럼 내게 돌아올 거라고 얘기해 봐 또 다시 내게 조용히 바람되어 내 앞에 내려온다고 THE END OF DECEMBER PART 1 작사, 작곡 : 신성수 a stranger through the door of new york state in a place for the end of december he will follow me with a smile down deep inside in new york, the empire state lights tuesday, 5:00 morning of new york state in a place for the end of december ask very softly can you smile with a sigh? these can be just your lies 가난한 노래 작사, 작곡 : 신성수 버릴 듯 횡하니 무뎌진 두 눈 어른 같이 거만히 사라질 하루 꿈꾸듯 비웃지 가시 같은 쓰라림으로 여전히 어지러울 그 내일이 오면 늘 쉼 없이 다가온 거칠은 바람이 분다 싸늘하게 펼쳐진 거리를 본다 사막 같은 길 위로 몸을 낮추며 나뭇가지로 시인은 노래를 하고 멈춰진 시계도 말을 아끼는 비바람을 담은 창문을 열면 내린다 가난한 이 나의 노래로 다시 어둠이 내린다 너를 봐 작사, 작곡 : 신성수 늘 왜 비틀 되는 걸음과 웃음에 비친 날 봐봐 젖은 채 버려져 취한 듯 헤매는 이런 날 내버린 날 넌 너를 봐 초초한 눈으로 보는 날 봐 변한 눈 그런 넌 지친 널 봐봐 무거운 걸음을 옮기는 거리에 차갑게 버려진 날 난 유리처럼 차갑게 식어 버린 너를 잡고 까맣게 타버렸던 날들 내 품에 안는데도 이런 날 내버린(돌아선) 날 넌 유리처럼 차갑게 비춰지는 날 붙잡고 까맣게 부서졌던 날들 이젠 니 품에 안는데도 이런 널 돌아선 날 넌 너를 봐 초초한 눈으로 보는 날 봐 변한 눈 그런 넌 지친 널 봐봐 무거운 걸음을 옮기는 거리에 차갑게 버려진 날 넌 너를 봐 난 너를 봐 난 너를 봐 초조한 눈으로 보는 초조한 너를 봐 차갑게 버려져 숨이 찬 너를 봐 너를 봐 너를 봐 꼭 너를 봐 그 사람의 오후 작사, 작곡 : 신성수 햇살이 그려진 오후 가로수 낙엽이 지고 풀어진 롱코트 옷깃을 세우며 휘파람을 불어대면서 사랑, 사랑 그 말을 지워도 깊은 꿈이 깰까 봐 눈을 감아 보면 차갑게 그려지는 그 사람 낯설은 거리에 서면 저 멀리 긴 종이 울리고 뿌옇게 번지는 입김 속에서 "사랑해"란 말이 남아서 사랑, 사랑 그 말을 지워도 혼잣말을 하면서 뒤를 돌아 보면 차갑게 그려지는 그 사람 바람이 지나가는 날 작사, 작곡 : 신성수 참 이상도 하지 바람만 불어만 오면 구름 타고 비가 내려와 해를 피해 숨어 하는 말 "참 우습기도 하고 뒤 돌아 웃어 보기도 하면..." 먼 아주 먼 듯 저 멀리서 고갤 빼며 해가 하는 말 "beside in you shine on you birthday behind in you what are beautiful world" 까맣게 거친 바람이 지나가는 날 까맣게 화난 바람이 말을 거는 날 끝 모르고 울어 되던 날, 말없이 바라보는 날 (그런 날) 까맣게 거친 바람이 지나가는 날 눈 못 뜨고 고갤 숙인 날, 조용히 돌아 우는 날 말없이.. "참 이상도 하지 바람만 불어만 오면..." narration. 햇빛이 화창한 환한 밤에 모래알로 가득찬 강을 건너 별이 반짝이는 사루비아 해는 별처럼 빛나 노랑 무늬 파랑색 바다 무늬 손바닥 하늘 향해 높이 뻗으면 아 시원한 바람, 다시 낮이 오겠지요 아 시원해 공원에서 작사 : 신성수, 작곡 : 김용은 피할 수 없는 고민과 넓어진 어깨로 벤취에 앉아 날으는 새 그 뜨거운 날개 짓으로 용서 받지 못한 소년의 거리엔 또 다시 눈이 내리고 그 아버진 두꺼운 외투에 불을 붙인다 거리엔 또 다시 눈이 내리고 빈 강 위 키 작은 소년은 노를 저으고 그 아버진 언덕에 올라서 우산을 켠다 거리엔 또다시 눈이 내리고 그 저녁 뜨거운 날개 짓으로 용서받지 못한 소년의 거리엔 또 다시 눈이 내리고 그 아버지 무거운 어깨 위 밤이 흐른다
몇 번씩이나 들어봤는데요, 전체적으로 다 좋아요. 보컬 음색도 좋구요, 유려한 멜로디랑 가사도 좋구요, 음반의 곡 구성도 좋구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감수성을 자극하는 이국적인 분위기도 좋구요... 개인적으로는 캬바레 음악(그 캬바레 말구요, 진짜 캬바레...) 분위기가 나는게 좋네요. 얄밉게도 어디 한 군데 오버하는 구석이 없어서 신인같지 않다는 생각이 들게 합니다. 그리고 요즘, 국악의 바운더리를 벗어 '국산 월드뮤직'의 가능성을 보여주는 음반들이 속속 성과를 거두고 있는데요, 그런 맥락에서 본다고 해도 의미가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한가지 PD로서 한탄스러운 것은 가요의 질 운운하며 욕만 해대다 오랜만에 좋은 음악을 만났는데, 그 사이 라디오의 질이 엉망이 됐다는 것이지요. 과연 이 음악을 소화해줄 수 있는(그러니까 틀어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 전 FM채널을 통틀어 몇 개나 될는지... 가슴에 손을 얹고 반성하게 만드네요. 하여튼 다음 음반이 더 기대가 되는 사람들이네요. 이 정도면 신인에게 최고의 찬사죠? 그리고 한가지 유감은! 왜 홈피가 없어요? 좀 만드셈. 그럼 빠이~~~ BBS-FM 강현정PD 오래된 흑백 필름 속의 한 장면을 회상하듯, 그렇게 그렇게 당신의 기억 속으로 빨려들어가버릴 음률의 파편들 * 애덤즈애플 어제 들어봤는데 진짜 놀랐음. 잘 하던데... 영화 음악 같은거 하면 잘 할 것 같음. 아코디언 분위기가 와방! 야후뮤직 김봉환 편집장 I’m distrust my own ears. Their songs held me spellbound perfectly. I have no doubt of their success. Matthias Winckelmann (President of ENJA Records) COMMING PREMIUM WORLD MUSIC FROM KOREA, 한국으로부터 온 고강도 월드뮤직 듀오, 애덤즈애플! 2006년 윤상의 계보를 잇는 한국적 월드뮤직 출현. 피아졸라와 스팅의 조우. 이근삼 굿인터내셔널 홍보팀장 오랜만에 들을만한 국내 앨범이 발매되었다. 싱어송라이터 신성수와 영화음악 작곡가인 김용은의 2인조로 이루어진 애덤즈애플의 데뷔앨범은 탱고와 재즈, 팝이 어우러진 호화 만찬이다. 이 두 사람의 욕심 많은 젊은이들은 대중음악 창작에 만족할 수 없던 자신들의 예술적 욕구를 충족시키고자 다양한 세션맨들의 도움으로 보컬트랙과 인스트루멘틀이 조화된 고품격 크로스오버 음반을 완성했다. 어쿠스틱 피아노와 기타, 아코디온, 첼로를 비롯한 현악기와 관악기의 풍성한 울림, 그리고 인간본연의 이야기와 고독한 도시 젊은이의 심정을 대변하는 신성수의 허무한 보이스는 예스퍼 랜엄과 스팅을 연상시키기에 부족함이 없다. 스팅과 엔니오 모리코네, 유럽재즈의 다양한 영향력이 느껴지는 애덤즈애플의 데뷔앨범은 탄탄한 완성도와 재즈와 클래식, 팝의 경계를 자연스럽게 넘나드는 음악적 시도 면에서 신인의 티를 전혀 찾아보기 힘든 젊은 아티스트들의 창조적 고뇌와 예술적 내공의 값진 산물이다. ‘올해의 앨범’ 또는 ‘한국대중음악상’의 ‘재즈&크로스오버’ 부문의 수상후보로 손꼽기에 부끄러움이 없는 이 앨범이 부디 국내 외의 음악팬들에게 널리 알려지길 바랄 뿐이다. 성시권 야후뮤직/미디어다음 프리랜서 기자 ‘애덤즈 애플’의 음악은 인생을 이야기하듯 진한 감정이 배어있는 보컬과 잔잔한 어쿠스틱 악기 연주로 듣는 이를 무장해제 시키고 만다. 2005년 한국 음반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하며 공연과 음반 모두를 성공적으로 데뷔시킨 그룹이 두번째달이라면, 2006년에는 그 영광을 남성 듀오 ‘애덤즈애플’이 이어가리라 확신한다. 김광현 월간 재즈문화지 재즈피플 편집장 아코디온의 흑백필름같은 연주와 클래식 기타, 그리고 파리지엔느에서 집시적 정서, 나른 + 우울 재즈모드에서 채임버와 스팅의 무드까지 고강도 ‘감성 음악’에 만취하게 만든다. 음악이기에 앞서 뒤씹으면 씹을수록 향이 살아나는 시다. * 위 문구 중'고강도'는 '고감도'가 아님.. '고강도'가 맞으니까 수정하지 말것! 조성진 음악평론가, 월간 '핫뮤직' 편집장 기타리스트와 피아니스트가 이끄는 애덤즈애플AdamZapple의 데뷔 음반은 마치 영화를 보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 방 안을 가득채우며 조용하게 흐르는 음악, 방에 장식된 정물화가 이야기하는 안타까운 한 편의 인생극장인가? 이가 빠진 피아노의 건반 맨끝이 담배꽁초가 짓이겨진채 재털이로 변했다. 모노톤 사진, 희미하게 요동하는 담배 연기. 이것이 앨범을 싸고 도는 확실한 아우라이다. 재즈, 라틴, 탱고 음악을 센스 좋게 소화한 사운드는 확실히 멋쟁이. 그것은 결코 외관만을 몸치장한 것이 아니고, 내면으로부터 자연히 나타나는 진짜 멋이 있는 모습이다. 중얼거리는 듯 노래하는 그 독특한 창법은 드라마틱하게 노래하는 발라드 창법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그 무엇이 있다. 들어 보면 들어 볼수록 이것은 스타일의 문제는 아니다. 자기 자신을 잘 알고 있는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일, 그야말로 개성이다. 드라마의 주제가에 그들이 발탁 되었던 것도 꾸밈이 없는 자연스러운 자세의 음악에 매료된 것일 것이다. 그리고 음반 분위기는 통일된 완성도. 이것은 토탈 컨셉 앨범, 상상된 영화 사운드 트랙 음반 같음. 여하튼 나무랄 데 없는 일 급수임이 틀림없다. 그들의 향후 활동에 많이 기대하고 싶다. 사토 유키에 음악평론가 애잔함과 고급스러움이 깃든 월드뮤직! 특히 보컬은 한국사람으로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이채로우며 중후하고 매력적. 이호영 튜브뮤직 기자 과연 ‘국내 아티스트의 음반인가?’ 다시금 되뇌어 보았던, 오랜만에 만난 진정한 서정시 같은 음악. 지금 이 자리에서 파리 세느강변을 가만히 거닐어 볼 수 있는 처연한 여유가 느껴지는 바로 그런 음악… 가만히 추천한다. 전병조 블루코드 기자 애덤즈애플의 음악 속에는 신인답지 않은 원숙미가 깃들어 있다. 마치 중년의 사내들이 문득 삶을 돌아보듯 차분히 그려낸 자화상을 마주하며 잊혀졌던 가슴 저림과 아뜩해지는 정처 없음이 고스란히 되살아난다. 무릇 원숙미란 오랜 음악의 고민에서 비롯되는 바, 이 시대 젊은 음악인들의 감춰진 치열함을 엿볼 수 있다면 애덤즈애플의 정서에 적극 동의하게 될 것이다. 이러한 격려의 마음은 이미 많은 양을 쌓아올린 음악의 두께 덕분이다. 김현준 재즈비평가 이국적인 감성과 우리 네 정서와 절묘하게 배합된 친숙하지만 새로운 발견. 2006년 우리 음악계의 수확이다. 이 해가 가기 전에 이렇게 감성적이고, 이토록 분위기 있고, 이처럼 풍부한 여운을 남기는 신인은 나오기 힘들 듯. 신인답지 않은 노련함과 세련됨에도 박수를! * 애덤즈 애플은 솔직히 기대 이상입니다. 최근 들은 신보중에 가장 신선하고.. 좋습디다. 이헌석 교통방송 음악작가/아리랑FM 프로듀서 뮤지션은 '자기 음악'이 있어야 한다. 비슷비슷한 성향의 트렌드 노래가 판을 치는 작금의 상황에서 경쟁력은 곧 '개성의 구축'으로 이어진다. 남성 듀오 애덤즈애플의 장점은 바로 "자기 음악을 구현할 줄 안다"는 데 있다. 어쿠스틱 악기와 클래시컬한 편곡의 조화. 그리고 그 이국적인 영화의 스코어 같은 이 소리샘은 창작의 고민에서 탄생된 결과물이다. 김獨/ 음악사이트 이즘(IZM) 필자 http://special.jukeon.com/newest.jo?sub_category=&page=1&?page=1&srl=12001&sub_category=2
executive producer / 이근화 Lee Geun-hwa producer / AdamzApple (신성수 Shin Sung-soo, 김용은 Kim Yong-eun) all arrangement / AdamzApple (신성수 Shin Sung-soo, 김용은 Kim Yong-eun) additional arrangement / 박주원 Park Ju-won (그늘진 초상) string arrangement / 김용은 Kim Yong-eun recording engineer / 최정훈 Choi Jung-hoon (except 바람 by 구종필 Ku Jong Pil, 양국진 Yang Kuk Jin) additional recording engineer / 김일범 Kim Il-bum, 조영록 Cho Young-rock assistant engineer / 설상훈 Seol Sang-hoon mixing engineer / 최정훈 Choi Jung-hoon (except 바람 by 양국진 Yang Kuk Jin) recorded at / Kumho Art Hall(2005.11.7-11), KOCCA mixing & mastering studio / Audioguy vocal & acoustic guitar / 신성수 Shin Sung-soo acoustic piano & keyboards / 김용은 Kim Yong-eun classical guitar & 12str guitar / 박주원 Park Ju-won electric guitar / 정수완 Chung Soo-wan bass / 최창우 David Choi drums / 손경호 Son Gyeong-ho (except 바람 by 오종대 Oh Jong Dae) Percussions / 오종대 Oh Jong Dae, 이성일 Lee Sung Il accordion / 심성락 Shim Sung-rak, 하림 Hareem bandoneon / 하림 Hareem (바람) violins / 유진섭 Ryu Jin-sub, 문지원 Moon Ji-won viola / 김병완 Kim Byung-wan cello / 이지영 Lee Ji-young clarinet / 이은경 Lee Eun-kyoung score editor for strings / 김경빈 Kim Kyoung-bin flute & birds / 권병호 Kwon Byung-ho trumpet & frugelhorn / 김동하 Kim Dong-ha trumbone / 이한진 Lee Han-jin background vocal / 강성호 Kang Sung-ho narration / 이윤지 Lee Yoon-ji (바람이 지나가는 날) GOOD INTERNATIONAL PROJECT GOOD Artists Management 성수원 Soowon Sung, 이근삼 Sam Lee, 성시권 Si kwon Sung, 박정제 Jung Je Park Tel 02-921-8781 Fax 02-921-8782 E-mail good@goodco.co.kr 제작 / 굿인터내셔널 http://www.goodco.co.kr

Comments

    Reviews

       

      코멘트작성

      ×

      제품문의

      ×

      PLAYER 이 앨범에 수록된 음원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Nerida
      AdamZapple (애덤즈애플)

      DISK : 1

      • 1. 내리다 2:21
      • 2. Mexico (Waltz For Silence) 3:52
      • 3. 바람 3:52
      • 4. 다시 내리다. 2:53
      • 5. The End Of December Part 1 3:56
      • 6. 가난한 노래 3:56
      • 7. 내리다 (Piano Solo) 1:25
      • 8. 너를 봐 4:30
      • 9. 그늘진 초상 (Guitar Solo) 2:53
      • 10. 그 사람의 오후 3:51
      • 11. 바람이 지나가는 날 6:49
      • 12. 다시 내리다 (Piano Solo) 2:58
      • 13. 공원에서5:42
      • 14. 나를 여는 열쇠 0:00
      • 15. 나무, 파도소리를 내다 0:00
      • 16. Ahes From Universe 0:00
      • 17. 앞으로 일어날 모든 일 0:00
      • 18. Answer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