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 3032]

One World

소비자가격

17,000 won
(구매시 1,700원 적립)

카테고리 월드뮤직

이 아티스트의 다른앨범

  • 이 아티스트의 다른앨범이 없습니다.

연관앨범


영화 [결혼은 미친 짓이다]에서 감우성과 엄정화가 여행을 떠나는 장면에서 흘러나오던 테오필루 찬트르의 `Roda Vida` . 대서양 두 대륙을 대표하는 13팀이 최대의 월드뮤직 레이블 루스아프리카로 모였다. 세자리아 에보라의 노래가 백미.
편집음반 '원 월드(One World)'는 언뜻 보기에 평범한 모음집 같지만, 가만히 들여다보면 상당한 의미가 있다. 이 음반에 담긴 카보 베르드, 앙골라, 카메룬, 아이버리 코스트 (현 코트 디부아르) 같은 서부 아프리카의 음악은 바로 오늘날 아프로-큐반은 물론, 중남미 라틴음악의 뿌리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함께 담긴 쿠바 음악에서 그런 사실을 관찰해 보는 것도 음반 감상의 재미이기도 하다. 글. 음악평론가 송기철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은 그간 접하지 못했던 쿠바 음악의 매력을 우리나라에 알린 계기였다. 쿠바, 아프리카 음악을 즐겨 듣는 사람들의 고민은 이런 것이다. "그들 음악을 마치 쿠바, 아프리카 음악권의 '유일무이'한 대표선수로 오해하지나 않을까." 그런 우려를 씻어줄 만한 음반 중의 하나가 바로 굿인터내셔널에서 라이선스로 발매한 '루스 아프리카 특선 에디션집' 의 첫 기획 '월 월드' 이다. '루스 아프리카'는 1988년 세자리아 에보라의 첫 음반을 발매한 호세 다실바가 세운 아프리카 음악전문 레이블.쿠바 음악은 아프리카 음악의 도도한 흐름에 비춰보면 그 한 가지중의 하나일 뿐이다. 쿠바나 아프리카 음악이 그저 타악기나 두드려대는 소란한 음악으로 알고 있다면 13명의 아티스트들이 들려주는 황홀한 소리 향연을 들어볼 일이다. 아프리카의 작은 나라 케이프 버드가 배출한 테오피로 챈터, 바우의 이름이 익숙치 않다면, '아프리카의 빌리 할리데이' 라는 명성을 떨치고 있는 세자리아 에보라는 어떨까. 어릴 적부터 장난감처럼 갖고 놀았던 타악기와 기타가 만들어내는 풍성한 사운드에 유연한 보컬. '월드 뮤직' 이라는 애매한 단어 속에서 드러나지 못했던 아프리카 음악의 진수를 보여준다. 세자리아 에보라로부터 발성 등 '가수의 모든 것' 을 배운 신예 판차(브라질), 1920년 창단돼 쿠바 최고의 밴드 연륜을 자랑하는 7인조 셉테토 하바네로가 들려주는 음악은 친구와 악기. 그리고 좋은 햇살과 인생의 풍파가 어떻게 어우러져 깊은 맛의 음악을 만들어내는 지를 증명한다. 발음하기 어려운, 익숙치 않은 가수들의 낯선 음반이지만 낯을 가리기엔 너무 아깝고 풍성하다. 한국일보 박은주기자 jupe@hk.co.kr ------------ 대안음악 ‘월드뮤직’ 열풍조짐 ‘대안의 음악’ 월드뮤직(World Music)이 국내에 열풍을 몰고 올 조짐이다. 월드뮤직은 과거 제3세계 음악으로 불리던 것으로, 미국식 팝과 록음악을 제외한 세계의 모든 음악을 일컫는 말. 한마디로 세계 각지의 대중음악이다. 국내에선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을 필두로 아프로 쿠반(Afro Cuban) 재즈가 크게 각광받으며 월드뮤직 인기를 주도하고 있다. 최근의 월드 뮤직이 대두하는 요인과 인기 장르들, 그리고 초보자를 위한 월드뮤직 입문 가이드를 소개한다. ▲왜 월드뮤직인가〓월드뮤직은 새로운 음악이 아니다. 불과 몇년전만 하더라도 우리 음악팬들은 이탈리아 칸초네 음악제인 ’산레모 음악제’를 TV에서 볼 수 있었다. 또한 남미의 맘보, 차차차, 볼레로, 포르투갈의 파두, 그리스 음악 역시 라디오에서 자주 들었다. 90년대에 들어 급성장한 가요시장이 팝시장 전체를 크게 위축시킨 것이 월드뮤직의 씨를 말린 원인. 좁아진 팝 시장은 월드뮤직을 밀어내고 미국의 팝 음악만을 남겼다. 그러나 오랜 편식은 ‘공복감’을 초래했다. 음악팬들이 자기복제만 거듭하는 미국 음악을 버리고 대안으로 다시 월드뮤직을 찾기 시작한 것. 미국 팝음악이 자극적인 패스트 푸드라면, 월드뮤직은 유기농 자연식이다. 월드뮤직이 상업적으로 기획된 팝음악과 달리 진솔한 민중의 순수함과 소박한 흥겨움을 담고 있다는 것이 요즘의 음악팬들에게 큰 매력으로 다가오고 있다. ▲어떤 음악이 인기인가〓국내 월드뮤직계는 아프로 쿠반 재즈의 독주가 이뤄지고 있다. 국내에서 6만장이 넘는 판매고를 기록한 ’부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과 재즈 피아니스트 추초 발데스의 성공적인 내한 공연이 기폭제가 되었다. ‘카리브해의 진주’라고 불리는 쿠바 음악은 지역색이 강한 토속음악과 팝음악을 가장 잘 결합한 사례로 꼽힌다. 이는 쿠바가 50년대까지 미국인의 휴양지였다는 점이 큰 영향을 끼쳤다. 삶의 애환을 담았으면서도 다양한 타악기를 사용한 흥겨운 연주가 아프로 쿠반 재즈의 매력이다. 또한 우리의 정서에 잘 맞는 아일랜드 음악, 켈트음악도 꾸준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월드뮤직 전문가들은 원초적인 아프리카 음악, 집시, 그리스, 살사, 탱고, 안데스 음악 등을 권한다. ▲알고 들으면 더 재미있다〓월드뮤직은 그 음악에 깔린 문화와 문명을 공부하면 재미가 배가된다. 집시음악이 인도에서부터 비롯된 사연, 쿠바음악이 강제 이주된 흑인 리듬과 상인이었던 스페인 사람들의 악기와 화음이 결합되었다는 배경을 알게되면 음악이 더욱 새롭게 들린다. 또한 남미의 ‘누에바 칸시온(새로운 노래)’과 쿠바의 ‘누에바 트로바(새로운 발라드)’ 운동에 깔린 정치·사회적인 맥락들을 이해해야 그 유장한 느낌이 잘 전해진다. ■‘월드뮤직’ 입문용 음반 베스트5 마음먹고 월드뮤직에 입문하려는 사람들은 대부분 한번씩 좌절을 겪는다. 너무나 방대한 정보와 음반때문에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할지 막막하기 때문이다. 이런 초심자들을 위해 최근 월드뮤직을 활발하게 소개하고 있는 대중음악평론가 송기철씨가 입문용 월드뮤직 음반 베스트5를 선정했다. 이들 음반을 맛보고 자신의 몸에 맞는 월드뮤직 장르를 찾아보자. ▲수산네 룬뎅(SUSANNE LUNDENG)-‘애테신’(ÆTTESYN)〓노르웨이의 바이올린연주자 수산네 룬뎅은 민요를 재해석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수록곡 가운데 ‘예이 세르 데이 서테 람(JEG SER DEG SØTE LAM)’은 이미 우리나라에서 많은 사랑을 얻은 바 있다. 이 곡은 처음 들어도 친숙한 멜로디와 북유럽의 청명함, 그리고 순결함을 동시에 맛볼 수 있다. /신나라뮤직발매 02-2298-7643 ▲‘라 부에나 비다’(LA BUENA VIDA)-‘그란 파노라마’(GRAN PANORAMA)〓스페인그룹 라 부에나 비다의 음악에선 스페인의 불같은 열정보다는 샹송풍의 낭만, 약간의 퇴폐미와 허무, 그리고 복고적인 느낌을 물씬 풍긴다. 예쁘장한 멜로디라인과 속삭이는 여성보컬도 이 그룹의 특징이며, 모든 수록곡의 친절한 한글번역은 음악이 지닌 감동을 배가시킨다. /알레스뮤직 02-2208-5333 ▲편집음반 ‘원 월드’(ONE WORLD)〓언뜻 보기에 평범한 모음집 같지만, 가만히 들여다보면 상당한 의미가 있다. 이 음반에 담긴 카보 베르드, 앙골라, 카메룬, 아이버리 코스트(현 코트 디부아르)같은 서부아프리카의 음악은 바로 오늘날 아프로-큐반은 물론, 중남미 라틴음악의 뿌리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함께 담긴 쿠바음악에서 그런 사실을 관찰해 보는 것도 음반감상의 재미이기도 하다. /굿 인터내셔널 02-921-8781,8 ▲이타마라 쿠락스(ITHAMARA KOORAX)-‘세레나데 인 블루’(SERENADE IN BLUE)〓이타마라 쿠락스는 브라질의 풍부한 음악자원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한다. 평소 자신이 좋아하던 재즈, 샹송, 브라질음악을 리메이크한 음반이며, ‘남과 여’‘문 리버’‘아란훼즈’처럼 익숙한 곡들이 담겨있다. 안토니우 카를로스 조빔의 칭찬이 괜한 게 아니었다는 생각이 들만큼 원숙한 맛을 전한다. /헉스뮤직 02-3152-0592 ▲세자리아 에보라(Cesaria Evora)- ‘아틀란티코 카페’(Atlantico Cafe)〓‘맨발의 디바’ ‘카보 베르드의 비공식외교관’ ‘월드뮤직의 여왕’. 모두 세자리아 에보라를 수식하는 단어들이다. 98년도에 발표된 이 음반에는 라틴음악의 명곡 ‘마리아 엘레나’가 가장 먼저 감동을 전하며, 친근함과 완성도가 음반전체에 정감있게 공존해있는 음반이다. 인생의 온갖 풍상을 다 겪은 세자리아의 목소리가 무척이나 감동적이다. /BMG발매 02-3420-0118 - 문화일보 2001-08-27 우승현 기자 noyoma@munhwa.co.kr

Comments

    Reviews

       

      코멘트작성

      ×

      제품문의

      ×

      PLAYER 이 앨범에 수록된 음원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One World

      DISK : 1

      • 1. Roda Vida - Teofilo Chantre (Cabo Verde) 5:59
      • 2. La Reina Isabel - Orquesta Aragon (Cuba) 5:12
      • 3. Ronco Di Mar - Bau (Cabo Cerde) 3:50
      • 4. Primero De Maio - Cesaria Evora (Cabo Verde) 3:46
      • 5. Incaldido - Bonga (Angola) 3:14
      • 6. Diva De Pe Nu - Fantcha (Cabo Verde) 6:21
      • 7. Corsicaboverde - Charles Marcellesi (Corsica) 3:18
      • 8. Pampario - Boy Ge Mendes (Cabo Verde) 4:18
      • 9. Amanece El Nuevo Ano - Polo Montanez (Cuba) 4:01
      • 10. El Campesino Prodigio - Septeto Habanero (Cuba) 5:26
      • 11. El Cazador De Brujas Solitarias - Leyanis Lopez (Cuba) 3:28
      • 12. Solidarity - Sally Nyolo (Cameroon) 4:40
      • 13. Le Gbouniac - Meiway (Ivory Coast)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