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 3061]

Diva

Vladimir Cosma (블라디미르 코스마)

아티스트 스토리    >
소비자가격

17,000 won
(구매시 1,700원 적립)

카테고리 영화음악

1981년 프랑스 세자르 영화음악상을 빛낸 "디바" O.S.T 20년만에 국내 발매! 강도 높은 호소력을 불어넣는 꿈의 아리아 'La Wally'(엔프라니 TV광고 배경음악) 그리고 'Promenade Sentimental' 등 장 자크 베넥스 감독의 도회적이고 아름다운 색채에 가미된 블라디미르 코스마의 불후의 영화음악! 흑진주라 불리는 소프라노 캐슬린 배틀을 모델로 해 만든 영화 "디바". 전세계적인 인기곡으로 급부상한 아리아 카탈라니의 오페라 La Wally 중 '나는 멀리 떠나가네', 그리고 피아노가 직접 귓속에서 울리는 듯한 음향과 멜로디는 제목 그대로 센티멘털의 극치를 보여주는 또 하나의 트랙 '센티멘털한 산책' 등 수록.
씨네21 - 성기완의 영화음악 이미지의 음악,<디바> O.S.T 장 자크 베넥스의 <디바>는 새 장을 연 영화 축에 든다. 이 영화는 과도하다 싶지만 촌스럽지는 않은, 화려한 푸른 색조의 이미지와 이리저리 꼬이는 내러티브가 공존한다. B급 스릴러를 연상시키는 ‘돈가방’ 중심의 내러티브에 오페라 가수의 환상이 구멍을 낸다. 음반취입마저도 거부하는 이 순수한 오페라 가수의 대척점에는 ‘여자를 팔아 마약을 사는’ 파리 암흑가의 지배자가 존재한다. 이 역시 일상적 현실의 자리는 아니다. 한겹 밑바닥이다. 암흑가의 지배자는 경찰서장이기도 한데, 그런 방식으로 현실 밑바닥은 하나로 추하다. 환상으로 통하는 구멍과 추한 밑바닥 사이에 주인공인 우체부 쥘이 낀 채로 존재한다. 그가 그 둘을 드나들게 된 것은 ‘카세트’ 때문이다. 녹음된 소리는 주인공으로 하여금 현실에서 환상으로, 다시 밑바닥 현실로 드나들도록 만드는 티켓이다. 오페라 마니아인 이 우체부는 나그라를 통해 몰래 자기가 연모하는 오페라 가수의 목소리를 녹음하여 혼자 즐긴다. 구차한 현실의 편지를 나르는 그에게 오페라 가수의 목소리가 녹음된 테이프는 일종의 구멍이다. 그 구멍으로 들어가면 화면은 느려지고 세계는 사이키델릭하게 세팅된 환상적 시의 세계가 된다. 동시에 이 ‘카세트’는 정말 위험한 구멍이기도 하다(‘구멍을 조심해!’라는 대사). 암흑가 보스의 정부는 죽음을 무릅쓰고 암흑가의 비밀을 녹음하여 카세트에 담는다. 그녀는 칼침을 맞고 죽지만 죽기 직전 그 카세트는 우연히 쥘의 가방에 넣어진다. 또 대만 출신의 해적판 업자들은 쥘이 녹음한 카세트의 행방을 쫓고 있다. 쥘은 환상과 추한 현실 양쪽의 음모에 이중적으로 쫓긴다. 영화의 음악은 크게 둘로 분위기가 나뉜다. 하나는 여주인공이기도 한 윌헬마니아 위긴스 페르난데스가 부르는 오페라 아리아다. 환상과 예술의 세계를 대표하는 인물로 등장하는 이 흑인 소프라노 가수가 부른 노래는 여럿이지만 그중에서도 카탈라니의 오페라 <라 왈리>에 나오는 <나는 멀리 떠나가네>라는 아리아가 영화의 성공과 함께 갑자기 인기가 급상승하기도 했었다. 노래 자체로 따진다면 톱클래스의 소프라노라고는 할 수 없다. 영상의 힘으로 고양되었다는 점을 감안하면서 들어야 한다. 다른 하나, 즉 오리지널 스코어는 블라디미르 코스마가 맡았다. 이 영화음악가는 청춘영화 <라붐>이나 <유 콜 잇 러브>(원제 L’Etudiante)의 테마곡을 지은 대중적 작곡가로만 주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 영화음악 실력은 오히려 그런 노래들의 성공 때문에 조금 과소평가된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그의 영화음악 실력은 그 이상이다. <디바>의 사운드트랙을 들어보면 간단히 그 점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창고를 개조한 푸른 색조의 스튜디오라는 감각적 공간이 코스마의 음악으로 훨씬 더 빛을 발한다. 블라디미르 코스마는 색감을 강조하는 프랑스영화의 분위기에 아주 잘 적응하는 앰비언트적인 사운드를 구사한다. 오페라 가수와 쥘이 파리를 산책하는 환상적인 장면에 쓰인 피아노 선율도 영화음악 팬들 사이에서 회자되는 음악. 블라디미르 코스마 아니면 낼 수 없는 이미지 중심의 사운드다. <디바>를 비롯해 <라붐> <마르셀의 여름>과 <유 콜 잇 러브> 등 블라디미르 코스마의 영화음악을 개괄할 수 있는 O.S.T 음반이 한꺼번에 나왔다. 할리우드 중심의 웅장한 오케스트라 사운드나 선곡된 록음악 모음집 위주의 O .S.T들만을 접하던 이들에게 권하고 싶다. - 성기완/ 대중음악평론가 creole@hitel.net ----------- 누벨 이마주(Nouvelle Image) 즉 ‘New Image’라 불리는 새로운 흐름의 주역이었던 장 자크 베네(Jean-Jacques Beinex) 감독의 데뷔작이기도 한 프랑스 영화 [디바](1981)의 사운드트랙으로 블라디미르 코스마 영화 음악 시리즈로 국내에 선보이게 되었다. 영화는 우리나라에도 잘 알려진 흑인 소프라노 캐슬린 배틀을 모델로 하고 있는데 신선한 바람을 일으켰던 영상미 못지 않게 그에 맞아 떨어지는 음악으로도 주목을 받았다. 영화음악을 맡은 이는 당시 [라 붐]으로 주목을 받았던 루마니아 출신 블라디미르 코스마. 그간 우리에게는 그다지 친숙하지 않았던 그의 음악을 이번에 소개되는 일련의 사운드트랙들을 통해 만날 수 있게 된 것은 큰 행운이라 할 수 있는데 이 영화에서는 [라붐]에서의 팝적인 사운드와는 달리 클래식적 기본기를 바탕으로 영화에 절묘하게 맞아떨어지는 멜로디를 빚어내고 있다. 제목처럼 센티멘탈한 느낌으로 다가오는 피아노곡 ‘Promenade Sentimentale’도 인상적이지만 카탈라니의 오페라 라 왈리(La Wally) 중에서 흐르는 아리아 ‘나는 멀리 떠나가네’를 편곡한 ‘La Wally’는 이 영화를 통해 대중적으로 알려진 경우. - oimusic 2002년 12월 원용민 ---------------------- '81년 또 한 번의 ‘새로운 물결’을 예고했던 장 자크 베닉스 감독. 그의 감각적인 영상에 블라디미르 코스마의 영화 음악은 시적인 정취를 제공한다. 흑인 디바 신시아가 무대 위에서 열창하던 카탈리니의 오페라 <라 왈리>가운데 아리아 ‘나는 멀리 떠나야만 해’는 물론, 신시아와 줄의 새벽녘 산책 신을 사로잡던 Promenade sentimentale의 그 한없는 서정성이 우릴 숨죽이게 한다. - gmv 1999년 11월 권영

Comments

    Reviews

       

      코멘트작성

      ×

      제품문의

      ×

      PLAYER 이 앨범에 수록된 음원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Diva
      Vladimir Cosma (블라디미르 코스마)

      DISK : 1

      • 1. "La Wally" 3:35
      • 2. Promenade Sentimentale 2:39
      • 3. Voie Sans Issue 3:07
      • 4. Gorodish 3:04
      • 5. Le Zen Dans L'art De La Tartine 2:06
      • 6. Ave Maria 1:39
      • 7. "La Wally" (Version Instrumentale) 3:08
      • 8. Promenade Sentimentale 3:36
      • 9. Lame De Fond 4:24
      • 10. Metro Police 2:36
      • 11. L'usine Desaffectee 3:11
      • 12. Le Cure Et L'antillais 1:32
      • 13. Tuileries Sous La Pluie 1:29
      • 14. Prelude De La Suite En Re Mineur BWV 1005 1:12
      • 15. La Baignoire Et La Mer 2:22
      • 16. J'aime Pas Les Ascenseurs 2:30
      • 17. "La Wally" 0:00
      • 18. Le Chien De Mr Michel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