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lrich Drechsler (울리히 드레슬러)

Ulrich Drechsler는 아홉살의 나이에 그의 고향 악대(마칭밴드)에서 클라리넷을 불기 시작했다. classical conservatory에 들어가기 위해 Stuttgart 에 있는 오페라하우스의 클라리넷 선생님과 공부했다. 열 여섯 살의 나이에 그는 테너 색소폰을 독학했고, 좀 더 즉흥 음악 쪽에 매진했다. 결국 재즈를 공부하기로 결정한 그는 오스트리아로 옮긴 뒤, 1992년 부터 1998년 Graz at the University of Arts 에 재학했다. 1999년부터 Ulrich Drechsler는 프리랜스 작곡가 겸 음악가(연주자)로 비엔나에서 살고 있다. 그는 베이스 클라리넷을 그의 중심 악기로 정했다. 학창시절 다양한 경험들은 그의 자유분방하고 다재 다능한 프로젝트들에 투영된다. 비엔나에 도착한지 얼마 되지 않아 그는 trio Cafe Drechsler를 드러머 Alex Deutsch와 베이시스트 Oliver Steger와 구성한다. 일으킨 국제적인 다양한 음악의 다양한 스타일의 Stilistic 요소는 현대 전자 음악처럼 완전히 즉흥적이고 어쿠스틱한 맥락에서 콘템포러리 일렉트로닉 뮤직같은 음향 컨텍스트에 녹여 나타낸다. 
quartet Poesis에서 Ulrich Drechsler 는 클래식에 전념한다. 2001년 그룹은 Franz Schubert's song cycle "Die Winterreise"를 “Nebensonnen"칭해진(불려진) 완전히 새로운 해석의 재즈 사중주로 발매한다. Ulrich Drechsler는 Thelonious Monk의 음악과 강한 유대 관계를 가진다. 그는 재즈 역사상 위대한 천재로 불리는 음악인생 전 작품을 전적으로 해석하기로 헌신한 The Monk In All Of Us 그룹을 모은다. 베이스, 콘트라베이스, 클라리넷, 트럼펫, 더블베이스 그리고 드럼의 이국적인 라인업과 함께 이 그룹은 위대한 피아니스트의 곡들이 지나가지 않은 개척되지 않은 방향으로 음악의 여행을 떠난다. 그들의 데뷔 앨범 “The Monk in all of us” 은 2005년 prestigious Hans Koller Award 후보에 올랐다.
2005년에 구성되어진 Ulrich Drechsler Quartet은 그의 밴드리더로서 데뷔였다. 중요한 역할을 하는 오랜 친구인 Oliver Steger, Jorg Mikula 와 특출난 노르웨이 피아노 연주자 Tord Gustavsen ,이 환상적인 그룹과 율리히는 처음으로 그의 오리지널곡들을 발표하였다. 그의 아이디어를 완벽히 흡수하고 습득하는 파트너 Tord Gustavsen을 통해 그는 그 만의 스타일을 독특하고 울리히 고유의 방식으로 발전시킨다. 데뷔 앨범 “Humans&places” 은 청중들과 비평가 들까지도 훌륭하다고 평해 주었다. 육년 간의 열정정인 순회공연 후 Cafe Drechsler"는 새로운 프로젝트로 대체된다. 새로운 퀄텟의 이름은 바로 "Drechsler”, 스테프로는(멤버로는) Ulrich Drechsle에 이어 Oliver Steger, Jorg Mikula 그리고 턴테이블에 위대한 Zuzee. 춤추기 위한 음악, 힙합, 드럼 앤 베이스, 재즈, 알앤비, 보사노바 등 으로 이루어져 소리가 익숙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새로운 캐스트로 인해 전적으로 너무나도 새롭고, 독립적이고, 현대적인 음악이 나타나게된다. 첫 앨범 “Fortune Cookie” 는 2006년에 발매되었다. 
2007년, 새로운 형태의 표현들을 그의 곡들에 불어넣기 위해 기타리스트 Heimo Trixner와 타악기 연주자 Jorg Mikula 와 함께 "Daily Mysteries Trio"를 구성하고 앨범인 "Daily Mysteries"로 같은 해에 데뷔한다. Tord Gustavsen과 함께했던 퀄텟의 음악과 비슷하게 가장 중점적으로 행해진 것은 멜로디들과 그들의 부드러운 모션 플레이였다. “제대로” 된 리듬 그룹으로 까지 그들의 합주는 악기들의 절대적인, 완벽한 균형 뿐만 아니라 독특한 해석의 베이스 클라리넷, 기타, 드럼연주로 보다 연주자들이 훨씬 더 자유로이 연주할 수 있도록 해주었다. 이 음악은 위로향하는 분위기를 자아내는 몽롱한 특징을 가졌다는 평판을 얻는다. 2009년 Ulrich는 새로운 재즈밴드 "DRECHSLER"의 라인업과 (오스트리아 출신 키보드 연주자 Benny Omerzell, 스위스의 베이스 연주자 Patrick Zambonin 그리고 잘 알려진 드러머 Jorg Mikula, DJ Zuze) 완전히 전환되고 새로워진 사운드의 앨범 "The Big Easy"를 발표한다. 특히나 키보드가 약간의 완벽하고도 새로운 양상을 음악에 불어 넣어 준다. 
같은 해 Ulrich는 그의 첫 영화 음악작업을 완성시킨다. 그는 다른 프로젝트에서 같이 작업했던 여러 음악가들과 함께 Michael Pfeifenberger 가 감독한 오스트리아 영화 "Todespolka”를 위한 거의 완벽에 가까운 사운드트랙을 완성시켰다. 거의 두 해에 걸친 예비 작업 후 그는 그의 새로운 퀄텟(사중주) 프로젝트를 2010년에 내놓았다. 구상은 그가 가장 좋아하는 두 악기 베이스 클라리넷과 첼로의 조합으로 새로운 소리를 구축하는 것 이었다. 이 밴드는 베이스 클라리넷 Ulrich, 드럼과 프레임드럼에 Jorg Mikula, 두명의 비범한 첼로연주자 Rina Kacinari 와 Christof Unterberge로 전례에 없는 라인업으로 특색을 이뤘다. 새로운Ulrich Drechsler 첼로 사중주 데뷔앨범의 “Concinnity”는 굿 레이블로 2013년 5월 한국에 발매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