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ews] BEETHOVEN (Christian Quesnel & Dominique Prevot) 스포츠경향 2017-03-11

     
    붓끝으로 다시 살려낸 ‘악성’ 베토벤의 전설
     
     
     
    그 어느 음악가 보다 굴곡진 인생을 살며 예술적인 업적을 남기고 간 예술가로는 단연 ‘악성’ 베토벤이 꼽힌다. 

     
    거칠고 어려웠던 베토벤의 생애와 위대한 감상할 수 있는 독특한 음반 BEETHOVEN (Christian Quesnel & Dominique Prevot)이 국내에 발매
     
    됐다.

     
    음반의 특징은 음악가 베토벤에 대해 현재 전 세계를 누비며 활동 중인 만화가 겸 일러스트레이터인 크리스티앙 퀘스널의 글과 그림으로 설명되
     
    어 있다는 점이다.
     
     
    음반 속의 삽화들은 마치 그의 음악만큼이나 너무나 인간적이며 예술적이었던 예술가의 굴곡 깊은 삶과 예술혼을 환상적인 그림체로 보여주고
     
    있다.
     

    이 음반은 고난과 역경, 우울함 속에서 음악이란 꽃을 피우며 후세에 ‘악성’이란 칭호까지 얻은 한 위대한 음악가 베토벤의 삶을 그림을 더 해 총체
     
    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대가들의 완벽한 연주가 빚어낸 음반 속 음악을 통해 스토리텔링 형식의 크리스티앙 퀘스넬의 삽화를 따라가면 삶과 음악에 대한 공감각적 카타
     
    르시스를 맛볼 수 있다.
     

    이 음반을 듣고, 음반 속 삽화를 보는 동안 수동적인 리스너가 아닌 베토벤의 예술적 삶을 여행하는 클래식 세계의 여행자가 된다.  
     

    요셉 케일버드, 레너드 번스타인, 카라얀. 이 음반에 수록된 베토벤의 교향곡들은 20세기 대가들의 위대한 지휘와 오케스트라 하모니로 되살아
     
    난다. 
     

    때로는 거대하게 때로는 세밀하게 베토벤의 영혼을 그려내는 연주자들의 곡 해석은 지금껏 들어왔던 그 어떤 베토벤보다 더 온전하게 베토벤의
     
    음악을 전해준다.
     

    일러스트레이션을 맡은 크리스티앙 퀘스넬은 1971년 캐나다 퀘벡 출신의 작가이다.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과 작업하며 프랑스, 스위스, 영국,
     
    핀란드, 미국 그리고 캐나다의 주요 문화행사에 참여한 바 있는 크리스티앙 퀘스넬은 퀘벡 예술위원회 (Artistic Creation Award, 2008)에서 우
     
    승한 최초의 만화가이기도 하다.
     

    크리스티앙 퀘스넬과 베토벤의 인연은 각별하다. 퀘스넬의 교향곡 만화 ‘루드비히 (Ludwig)’는 그의 대표작으로 퀘벡 예술위원회의 ‘2014년 올
     
    해의 작품상 (Outaouais)를 수상하기도 했다. 
     

    베토벤 음악을 그로테스크한 선과 판타지적 톤으로 표현해 온 크리스티앙 퀘스넬은 이번 음반에서 시대를 초월하여 인류에게 새로운 영감을 준
     
    베토벤의 삶과 음악에 대한 열정을 환상적인 일러스트작업으로 그려내고 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목록으로

Comments

    코멘트작성

    ×